SAINT

wSHINee.egloos.com

포토로그



송주 불냉면 by

안양 본점을 갔다
친구가 원래 연막술??? 가자고 햇는디 나는 냉면이 넘 조와... 글고 여름이 끝나가기 전에 머거봐야 할듯 해서 냉면 ㄱㄱ

유투버 도로시님이 먹어서 유명함


가게가 작당
남부시장 정거장에서 내리면 보이는 골목으로 쭉 들어오면 됨
우리 착석하고 나서 웨이팅 생겼다 근데 냉면이 회전률이 빨라가지고 자리 금방금방 남


불냉면 1단계 2단계 불돈까스 시킴


내거 일단계 친구 2단계


둘이 눈으론 차이가 없다 저거슨 조명차이



나능 어찌저찌 다 먹엇고 (육수를 두그릇 넣음. ...)


친구는 다 남기규...

돈가스는 엄청 바삭바삭하고 맛있었는데 괜히 매운거 시켰음 매워서 다 못머거...ㅠㅠㅠ

근데 딱히...육수도 걍 먹으면 맛이없어서 식초 겨자 쳐야 했고 소스는 그 고춧가루 빻는 방앗간 냄새??가 났다 겁나 텁텁한 맛...?????
하지만 궁금증을 참을수없었으니 먹어보는것도 나쁘지 않다... 가격도 싸고




펴늬점 신상 by

은 반숙 계란장
지에스에서 샀당
지금 1000원 할인해서 1500원!!
통신사 할인 받으면 1350원?


두개 들어있다










참기름도 준당





햇반 사러 노브랜드갔능데 품절이라 낙지볶음밥 사왔다...ㅠㅠ 흑흑...


반 갈랏을땐 이럼
원래 아지타마고가 간장에 많이 담궈두면 노른자가 좀딱딱해지는데 딱 그런 상태다...
글고 단맛이 살짝 덜해서 그냥 계란 장조림 같음
하지만 만들기 귀찮으면 세일 할 동안은 사먹을 의향이 있다... 언제까지 하는지는 모르지만..

+노브랜드 낙지볶음밥 낙지 많이들어있고 좋다 옛날에 한우물??그거는 진짜 없었는데..
가격차인가?




냉라면 by

너구리로 만들었다
백종원 레시피 말고 트위터 레시피로 함
라면스프 1봉+설탕 1T+ 식초 1T+ 참기름 1T 인데
설탕 먼가 너무 달 것 같아서 반만 넣었다가 다시 반 더 넣음 ㅎㅎ...... 검증된 레시피에는 이유가 있는법...

먼저 저렇게 해서 뜨거운물에 녹여야 함
그러고 면 넣고 물+얼음 200g정도...? 나는 250정도 넣은듯

얼음을 많이 넣어서 좀 싱거운가 싶었는데 그럴땐 식초 더 넣으면 된다
식초 2T가 존맛탱.... 설탕 더 넣으면 더 존맛일것 같앗지만 야식이라 좀 참았다



너구리가 미역이 있어서 묘하게 잘어울리는 느낌...
하지만 면이굵어가지고 난 꼬들이 좋아 하고 정시간만 익히면 면 딱딱해진다 ^^... 덜익힌 당면마냥

면은 5분보다 오래 삶는게 좋음...

글고 걍 라면 먹을때보다 맵다...!!!! 나 맵찔이 아닌데...


전주 동백당 by

페이스북 보고갔음
오늘 이후로 믿거페^.^



가츠샌드 만원?인가
모양이 되게 안이쁘게 나와서 실망......
근데 보기보단 맛은 있었다 촉촉하고...
사실 우리가 많이 시켜서..ㅋㅋㅋㅋㅋ 고기 두꺼웠음 배불러서 못머것을거얌...


김치나베 돈까스랑 매콤 크림우동
우동은 좀 지나치게 꾸우우우우덕햇음 면이 잘 안떨어지는??? 맛은 있었지만 식으면 짜고 좀 덜 꾸덕거리면 좋을듯 하다 마넌 넘음
김치나베도 마넌 넘음 딱히 특별한맛 아니고 그 가격에 치즈나 많이 얹어줬으면..
돈까스는 아까 위에 가츠샌드 정도 두께인듯하다
 두 메뉴 다 돈값ㄴㄴ인듯하다

글고 가게가 안이쁨 하... 여기말고 여기 근처에 월하머시기 오므라이스 파는데 거기 갈걸 그래따



여기는 두보레
생긴지 얼마 안된카펜데 아메리카노가 드럽게 싱거움 맛이없엉...!!!
카페도 인테리어가 먼가 부족하다 딱 겉에 건물만 이쁨
수플ㄹㅔ 팬케이크 먹으러 간건데 여기서 돈쓰고 싶지 않아서 패스했다....


객사 이제 생긴거 다 비슷한 집에 맛탱이 없는집만 넘치능거 같다.. 고기나 머거야지...



복숭아 콜렉터... by

시작은 금요일
퇴근하고 장을 보는데 하나로마트에 복숭아가 8개 4500원이었다... 안살수 있을수가...


한봉지 사서 주말 내내 먹다가 3개쯤 남았던 일요일아침.

마트가서 두봉지를 더 쟁이기로 결심함
 더워서 낮에는 안나가고 그래도 호오옥시 다 팔릴까봐 해지기 전에 마트를 갔는데..ㅜㅜ 내 앞 아주머니 장바구니에 들은 마지막 복숭아를 포착했다...흑흑

집에와서 의미없이 티몬 뒤적뒤적 거리는데 복숭아가 엄청 싸서 22개 한박스를 구매

나는 그냥 그 마트가 복숭아 특가인줄 알았는데 원래 털복숭아 종이 싼가보다
이렇게 자취하면서 과일 종과 철을 알아간다.....
털복숭아가 가격더 좋고 맛도 좋다... 젤좋다!!!!



월요일에 두개 먹고 티몬에서 시킨 복숭아는 배송 출발을 안했드앙...8ㅅ8


화요일에 수전 고치면서 하나 먹고
나가서 초밥먹고!


사족으로 초밥얘기
포일동 오와스시에서 먹었다 모듬 13500원
나는 회가 차가웠음 좋겠어...
그리고 네타가 너무 길고 샤리가 넘 작음
사람들은 그런걸 좋아하나..??? 나는 적당적당한게 좋다 먹기 불편햐...!!!  걍 생선 반 잘라서 개수 늘린게 더 좋다

하튼 그렇게 저녁먹고 돌아오는길에 복숭아를 마트에서! 재입고를 했길래!!
낼 택배로 오지만 여덟개정도는 더있어두 돼!! 이러면서


여덟개 구매
어제 세개 더 머금

복숭아 다섯개 남은상황


그리고 오늘
퇴사하셨던 이사님이 놀러오셧는데 선물로 복숭아 한박스를 주셨다....^^ 15개.. 감사해요...
그래서 본가에 택배로 부침
근데 복숭아가 무를것 같은데 오늘 안에 보내야 하는데 회사 근처 편의점은 이미 택배를 수거해갔다는 것이당...ㅡ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래서 그 무거운걸 이ㅠ땡볕에 낀낑대면서 들고가서 집근처에서 부쳤음...

택배 땋 운송장 붙이고 나오는데 택배 아저씨가 들어오더라....하..ㅠㅠ다행
저거 못보내쓰면 난 오늘 복숭아 40개를 쟁여놓은 1인가구였다





그리고 이것은 오늘 온 복숭아 (24개, 11900원!!!)
ㅋㅋㅋㅋㅋ19-22개라거 햇던거 같은데 24개 무엇
하나만 조금 무르고 다 단단하다
쟁인것중에 그나마 다행은 복숭아가 딱복이라는 점..!
안다행은 냉장고에 자리가 없다는 점!

하튼 복숭아 빌런의 탄생 서사였다....
40개는 생각만해도 아찔했어...

1 2 3 4 5 6 7 8 9 10 다음